자살시도자 사후관리 늘수록 전반적 자살위험 낮아져

기사입력 2020.08.13 17:19 조회수 47,128
댓글 0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기사내용 프린트
  • 기사 스크랩
  • 기사 내용 글자 크게
  • 기사 내용 글자 작게

자살예방.jpg

(사진=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, 보건복지부)

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는2019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결과를 813() 발표하였다.

 

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은 자살시도자에 대한 적시 치료와 체계적인 사후관리서비스(상담, 지역사회 자원연계 등)를 제공해 자살 재시도를 막는 데 목적이 있다.

 

사후관리서비스 동의자 11740명 중 사례관리서비스를 4회 이상 받은 7,078(60.3%)을 대상으로 효과를 분석한 결과, 사후관리서비스를 진행할수록 전반적 자살위험도, 알코올 사용문제, 우울감이 호전되고, 자살 생각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보건복지부는 자살 시도 경험이 있는 사람은 다시 자살을 시도할 확률이 일반인보다 20~30배 높다는 이유에서 앞으로도 자살시도자에 대한 사후관리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.

 

 

[백소예 기자 web@netpro.co.kr]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<저작권자ⓒ메디타임즈 & skilleddoctor.netpro.co.kr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
댓글0
이름
비밀번호
 
 
신문사소개 | 광고안내 | 제휴·광고문의 | 기사제보 | 다이렉트결제 | 고객센터 | 저작권정책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청소년보호정책 | 독자권익보호위원회 |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| RSS top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